애플, 맥에 자체 개발한 칩 쓴다

박영민 기자2018.04.03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아이맥 프로.(사진=씨넷)

'칼라마타(Kalamata)' 프로젝트…이르면 2020년부터

애플이 자사 컴퓨터 맥(Mac)에 자체 개발한 칩을 탑재한다. 이에 그동안 애플에 반도체를 제공해 왔던 인텔이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사정에 밝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 "애플이 이르면 2020년부터 맥에 인텔 대신 자사 반도체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칼라마타(Kalamata)라고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아직 초기 단계"라면서 "맥과 아이폰, 아이패드를 포함한 애플의 기기 모두를 더 비슷하고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블룸버그는 "이는 애플에게 결정적인 순간"이라며 "맥을 제외하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애플 워치, 애플 TV 등은 모두 ARM의 기술을 기반으로 한 메인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있다. 맥에 탑재되는 칩도 자사 제품으로 전환하면 애플은 인텔에 휘둘리지 않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같은날 미국 주식 시장에서 인텔의 주가는 한 때 9.2%나 하락했다. 블룸버그의 공급망 분석에 따르면 애플은 인텔 연간 매출의 약 5%를 차지한다.

섀넌 크로스(Shannon Cross) 크로스 리서치 연구원은 "애플은 자사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더 통합하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며 "부품의 수직적 통합을 지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아직까지 애플과 인텔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특히 인텔은 "고객에 대한 추측엔 답변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박영민 기자 / pym@zdnet.co.kr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