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구글에 60억 달러에 인수될 뻔"

조재환 기자2015.04.21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테슬라 모델S <사진=테슬라>

5월 출간 예정인 책에 일화 담겨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013년 구글에 60억달러에 인수될 뻔 했다는 주장이 담긴 책이 오는 5월 출간을 앞두고 있다.

미국 블룸버그는 20일(현지시각) 오는 5월 19일 출간 예정인 ‘Elon Musk:Tesla, SpaceX and the Quest for a Fantastic Future' 책의 일부 내용을 인용해 구글이 지난 2013년 한때 테슬라를 인수하기 위한 과정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출간 예정인 책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초 테슬라는 사전주문량이 기대에 못미치자, 엘런 머스크 테슬라 CEO는 친구인 래리 페이지 구글 CEO를 만나 회사를 팔고 싶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머스크는 테슬라 인수자금으로 60억달러(한화 약 6조)를 원했고, 향후 회사 발전기금으로 쓰일 50억달러(약 5조)를 달라는 요구를 구글에 전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 테슬라의 실적은 눈에 띄는 성장을 거듭했다. 주력 모델인 모델S의 판매가 급성장했고, 테슬라는 약 1천100만달러(약 119억)의 첫 분기 순이익을 내는 성과를 거뒀다. 이같은 테슬라의 성장으로 구글과 테슬라의 인수협상은 없던 일이 됐다는 것이 출간예정인 책의 설명이다.

구글과 테슬라 대변인들은 이같은 책 내용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페이지 CEO는 블룸버그를 통해 “루머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