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닉스→리눅스 전환...한국거래소 새 시스템 구축

임유경 기자2015.06.09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레드햇 RHEL 기반으로 진행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업체 레드햇은 국내 증권 관련 거래를 총괄하는 한국거래소가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이하 RHEL)’를 도입해 초고속 시장시스템인 엑스추어플러스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엑스추어플러스는 초고속 시장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기존의 대형 유닉스 시스템 중심의 증권시장 시스템을 x86 플랫폼으로 다운사이징 하여 운영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RHEL를 도입한 한국거래소는 시장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고 한국레드햇 측은 설명했다. 한국거래소는 매매체결 처리성능을 기존 시스템 대비 약 285배, 초당 처리건수 및 일일 처리용량은 2배 이상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 다운사이징을 통해 인프라 비용 및 호가 건당 개발비용을 1/3 수준으로 대폭 절감했다. 뿐만 아니라, 서버 추가만으로 용량 확장이 용이하도록 시스템을 설계해 거래량 증가 시에도 신속하게 대응 가능한 확장성을 확보했으며, 장애가 발생한 경우에도 매매가 정상적으로 체결될 수 있도록 서버를 3중화해 안정성을 향상시켰다.

한국거래소 IT 전략 기획부 최길선 부장은 “RHEL 도입을 통해 획기적으로 성능을 개선했으며, 기존 장비 및 리소스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었고 이를 통해 비용 절감 효과까지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사장은 “한국레드햇은 앞으로도 다양한 구축 경험을 기반으로 현재의 데이터센터의 요구 상황에만 적합한 IT 인프라가 아닌, 급변하는 금융 시장의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IT 인프라를 제공 할 것이다”고 말했다.

임유경 기자 / lyk@zdnet.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