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3D프린팅 재난구조 드론, 국회 상공 날다

조재환 기자2015.06.1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국회 본청 앞 상공을 비행중인 3D프린팅 재난구조용 드론들 (사진=지디넷코리아)

에 활용될 듯

3D프린팅 기법이 활용된 재난구조형 드론들이 국회 상공을 날았다.

한국3D프린팅협회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와 KT와 공동으로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3D프린팅으로 제작한 재난구조형 드론 전시회 및 현장 시연회’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미방위원장), 이동면 한국3D프린팅협회 부회장(KT 융합기술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시연에 나선 드론들은 지난 4일 서울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된 ‘3D프린팅 드론 재난구호 경진대회 및 3D 드론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들이다. 3D프린팅 기법으로 제작된 재난구조형 드론은 스켈레톤 구조의 몸체를 가져 기존 드론보다 체공 시간이 더 많은 장점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3D프린팅 재난구조용 드론은 야간 고속도로 갓길 사고에 활용되거나 범죄 예방을 위한 순찰 목적 활용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시연 행사에 참석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재난구조용 드론이 국내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홍문종 의원 등 인사들이 3D프린팅 재난구조용 드론 시연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홍문종 의원 등 인사들이 3D프린팅 재난구조용 드론 시연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3D프린팅 재난구조 드론이 성공적으로 착륙하자 두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지디넷코리아) 3D프린팅 재난구조 드론이 성공적으로 착륙하자 두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지디넷코리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직접 3D프린팅 재난구조용 드론 조종간을 잡아 직접 편대비행을 체험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직접 3D프린팅 재난구조용 드론 조종간을 잡아 직접 편대비행을 체험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