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協 "韓, 시스템 반도체에 주목해야"

박영민 기자2017.09.27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한국반도체산업협회(KSIA) 로고. (사진=KSIA)

AI·IoT 발달로 중요성↑…"메모리 반도체는 중국과의 싸움"

"현재 메모리 반도체 호황으로 수퍼사이클(장기 호황)을 주도 중인 업계들은 시스템 반도체에 주목해야 합니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사무국장(상무)은 26일 경기도 판교 반도체협회서 열린 '차량용 반도체 안전 혁신 세미나(ASSIS)'에서 반도체 업계가 나아갈 바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본부장을 역임 중인 안 사무국장은 "현재 지속 중인 반도체 시장 성장은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의 등장으로 (시스템 반도체 등) 높은 성능과 안전 문제를 해결한 반도체가 서둘러 나오길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재 삼성, SK하이닉스 등이 주도 중인 메모리 반도체 업계의 성패는 중국과의 싸움에 달렸다"며 "이들 업체들은 향후 중국 업체들과 어떻게 경쟁해야 할 지가 숙제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메모리 반도체로 불리는 시스템 반도체는 데이터 처리를 담당하는 중요한 부품이다.

데이터 저장을 담당하는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시스템 반도체는 사물과 사람을 인지하고 제어하는 장치다. 한 마디로 시스템 반도체는 인간으로 치면 '뇌'에 해당한다.

현재 글로벌 반도체 업계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의 발달로 시스템 반도체 개발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다.

이날 안 사무국장의 발언은 메모리 반도체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서 날개를 펴고 있는 국내 업계에 시스템 반도체로의 전환을 촉구하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인텔, 퀄컴 등 미국 업체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비해 국내 기업은 점유율 5%가 채 안 된다.

박영민 기자 / pym@zdnet.co.kr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