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위치 서비스 꺼도 정보수집...심카드 없어도 전송

이정현 미디어연구소2017.11.2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구글이 특정 기기를 서비스하고 있는 기지국 데이터를 수집해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의 위치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사진=픽사베이)

인근 기지국 주소 파악해 자료 구글로 전송

구글이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위치정보 서비스 설정을 꺼도, 심지어 심카드가 없는 경우에도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수집해 구글과 연결된 기지국에 전송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IT매체 쿼츠가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는 안드로이드 OS를 설치한 모든 기기에 해당된다.

위치정보 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앱 사용자에게 정확한 GPS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한목적으로 구글 지도로 위치를 찾거나 우버 택시 운전사가 고객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데 사용된다.

쿼츠는 구글이 현재 특정 기기를 서비스하고 있는 기지국 데이터를 수집해 사용자 위치를 추적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자세히 보기) 올해 1월부터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는 인터넷 연결 시, 인근 기지국 주소를 파악해 암호화한 다음 그 자료를 구글로 보내고 있다.

이를 통해 구글은 메시지 알림이나 메시지관리 시스템을 운영해 왔다. 하지만, 문제는 사용자가 위치정보를 꺼도 기기를 공장 초기화 해도 정보를 수집한다는 점이다.

사진=쿼츠 사진=쿼츠

이에 대해 구글 대변인은 현재의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는 모바일 국가 코드와 모바일 네트워크 코드가 필요한 네트워크 동기화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며, 여기의 ‘셀 ID코드’라고 불리는 기기국 정보는 메시지 전달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키는 추가적인 신호라는 입장을 내놨다.

또, 11월 말경에 이런 기지국 데이타 수집 기능을 제거할 수 있는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정현 기자 / jh7253@zdnet.co.kr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