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웹서비스 "블록체인 쓸모 아직 못 찾았다"

임민철 기자2017.12.01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클라우드 고객사의 블록체인 도입과 활용을 적극 독려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IBM과 달리, 아마존웹서비스는 현시점에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성에 회의적인 입장이다. [사진=Pixabay]

앤디 제시 CEO "대부분 기존 기술로도 해결 가능"

퍼블릭클라우드 강자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최고경영자(CEO)가 블록체인 기술만의 실용성을 찾기 어렵다고 발언했다. 그간 알려진 활용사례 대부분은 기존 클라우드 기술로도 충분히 해결 가능한 문제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것에 불과하다는 이유에서다.

미국 지디넷은 지난 11월 29일 연례 컨퍼런스 리인벤트 1일차 행사장에 발표자로 나선 앤디 제시 CEO가 블록체인의 실용성을 회의적으로 표현한 주요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블록체인에 뜨거운 관심을 쏟고 있는 업계 전반과 상당한 온도차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원문보기]

보도에 따르면 제시 CEO는 기조연설 후 기자들과 대화하면서, AWS가 블록체인 기술을 살펴보는 데 많은 시간을 쏟고 있지만 그게 가까운 미래에 사용자들에게 제공될 서비스로 만들만큼 집중할만한 대상은 아니라고 본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제시 CEO는 "우리에겐 AWS (인프라) 위에 블록체인을 만들거나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서비스를 만드는 고객과 파트너들이 많다"며 "우리는 그걸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분산원장을 쓴다는 것 이상의 범주로 블록체인을 실질적으로 활용한 사례를 아직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기술이 단지 멋져보인다고 기술을 만들진 않는다"며 "고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그 최선책이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라 생각할 때 만든다"고 말했다.

제시 CEO가 접한 고객들이 블록체인으로 전환하는 대부분의 도입사례는 다른 방법, 특히 AWS로 제공한다고 자랑하는 기능항목(capabilities)을 사용해 해결할 수 있다는 게 그의 견해다.

2017년도 아마존웹서비스(AWS) 연례컨퍼런스 리인벤트 1일차 기조연설을 맡은 앤디 제시 CEO가 당장은 블록체인의 실용성에 회의적이란 견해를 드러냈다. [사진=지디넷] 2017년도 아마존웹서비스(AWS) 연례컨퍼런스 리인벤트 1일차 기조연설을 맡은 앤디 제시 CEO가 당장은 블록체인의 실용성에 회의적이란 견해를 드러냈다. [사진=지디넷]

제시 CEO는 "그런 문제를 푸는 다른 방법이 있다"며 "우리의 관심은 고객들이 궁극적으로 그걸로 뭘 할지에 있다"고 덧붙였다. 요컨대 블록체인만이 유일한 해법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적용한 사례는 찾아 보기 드물단 지적이다.

CEO 발언을 통해 짐작할 수 있는 AWS의 블록체인 대응 방향성은 클라우드 시장에서 그 뒤를 쫓고 있는 다른 사업자들과 상반된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마이크로소프트(MS)과 IBM은 자신들의 클라우드 인프라가 블록체인 활용 기업에 친화적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해(2016년) 5월 방한한 IBM 본사 금융산업담당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재훈 부사장은 당시부터 블록체인 도입 기업을 돕는 회사의 플랫폼과 기술을 소개하며 그해 하반기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파이낸싱시스템 오픈과 올해 금융권에 도입사례 등장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작년 마이크로소프트(MS)도 본사 차원에서 애저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을 내놓고 클라우드에 구성된 분산 네트워크 노드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려는 기업과 개발자 영입에 나섰다. [☞관련기사] 지난달 한국MS도 국내 시장에 같은 메시지를 던졌다. [☞관련기사]

또다른 클라우드 시장 후발주자 오라클도 IBM과 MS에 이어 올해(2017년)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출시를 예고했다. 지난 10월 본사 임원 발언에 비춰보면 회사의 블록체인 서비스는 이미 오라클 솔루션이나 클라우드를 사용 중인 기업을 겨냥한 분위기다. [☞관련기사]

임민철 기자 / imc@zdnet.co.kr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美 EPA서 391km 주행거리 인증

조재환 기자2019.02.15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쏘울 부스터 EV 전면부 (사진=지디넷코리아)

국내 환경부 공인 주행거리보다 5km 높게 인증 받아

기아자동차 쏘울 부스터 EV가 14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로부터 주행거리 243마일(약 391km)을 인증받았다.

64kW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 쏘울 부스터 EV EPA 공인 주행거리는 국내 환경부 인증 주행거리(386km)보다 5km 높다. 39.2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 도심형 모델은 국내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250km를 갈 수 있다.

같은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 기아차 니로 EV는 , 미국 EPA에서 239마일(약 384km),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258마일(415km)을 인증받았다.

쏘울 부스터 EV 외부(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외부(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미국 씨넷 로드쇼는 이날 보도에서 “2020년형 쏘울 EV(쏘울 부스터 EV 미국 현지명)는 93마일(약 149km) 주행거리를 획득했던 지난 세대 모델에 비해 주행거리 면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한편 기아차는 15일부터 쏘울 부스터 EV 생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이달 내 쏘울 부스터 EV를 100대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달 14일부터 사전계약이 시작된 쏘울 부스터 EV(전기차)의 사전계약 대수는 1월 22일 기준으로 2천939대를 넘어섰다. 이는 기아차의 올해 쏘울 부스터 EV 생산물량 대수 2천대 선을 넘은 기록이다.

기아차는 아직 쏘울 부스터 EV의 출시 일정과 정확한 가격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

계속읽기

삼성 '갤탭S5e' 공개…무게 400g에 두께 5.5mm

이은정 기자2019.02.17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전자 갤럭시탭S5e.(사진=삼성전자)

빅스비 보이스 첫 탑재

삼성전자는 슬림한 디자인에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는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5e'를 17일 공개했다. 갤럭시탭S5e는 실버, 블랙, 골드 3종으로 2분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탭S5e는 스타일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다. 무게는 400g, 두께는 5.5mm의 메탈 디자인으로 휴대성과 내구성을 강화해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탭S5e는 10.5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로 완성한 4개의 스피커 등으로 향상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

물리적 홈 버튼을 제거하고 디스플레이의 상하단 베젤을 최소화해 슬림한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16:10의 화면비로 보다 향상된 시청 경험을 선사한다.

또 갤럭시탭S5e는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 효과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하며, 사용자가 태블릿을 가로로 사용하는지 세로로 사용하는지 인식해 자동으로 스피커를 전환함으로써 최적의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갤럭시탭S5e는 삼성 태블릿 최초로 '빅스비 보이스'를 탑재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탭S5e를 통해 빅스비와 연동된 가전 제품을 음성으로 손쉽게 제어할 수 있고, '단축 명령어' 기능을 통해 한번의 음성 명령으로 복합적인 다양한 작업도 실행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용자들은 비디오 시청, 게임 플레이 등 엔터테인먼트에 몰입할 수 있는 더 큰 화면의 태블릿을 원한다"며 "갤럭시 탭 S5e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고 풍부한 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 lejj@zdnet.co.kr

계속읽기

화성탐사로봇 오퍼튜니티가 남긴 멋진 사진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2019.02.15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사진=NASA / JPL-Caltech

이번 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화성 탐사로봇 ‘오퍼튜니티 로버’가 약 15년 간의 임무를 마쳤다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

오퍼튜니티는 암석 성분을 분석하는 LBS 분광기 등을 통해 물의 흔적을 찾아냈고, 엔데버 분화구에서도 물에 의해 형성된 고대 흔적을 찾는 등 수 많은 업적을 남겼다. 또, 오퍼튜니티가 그 동안 지구로 보내온 사진은 약 21만 5천 장에 달한다.

미국 IT매체 더버지는 13일(현지시간) 오퍼튜니티 로버를 기념하며 오퍼튜니티가 보내 온 대표 사진들을 모아서 소개했다.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이 사진은 오퍼튜니티가 화성에 착륙한 지 24일이 지난 후 전송한 사진으로, "빈 둥지(empty nest)"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오퍼튜니티는 화성 착륙 시, 낙하산을 타고 내려와 에어백에 싸여 안전하게 착륙했는데 그 때 쓰인 낙하산의 모습이다.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USGS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USGS

2014년 오퍼튜니티는 화성에서 블루베리를 닮은 둥근 암석의 사진을 발견했다. 동그란 암석의 크기는 약 3cm정도로, 이 동그란 암석의 정체를 두고 화산 폭발설, 암석 내부에 수분이 결집되면서 생성된 것이라며 화성에 물이 있었다는 증거라는 의견, 운석이 충돌해 생긴 것이라는 설 등 다양한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퍼튜니티는 자신의 발자국과 먼지 폭풍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촬영했다. (사진=NASA / JPL-Caltech) 오퍼튜니티는 자신의 발자국과 먼지 폭풍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촬영했다. (사진=NASA / JPL-Caltech)

2016년 3월 오퍼튜니티는 거리를 헤치고 나아가는 회오리 모양의 먼지 바람, ‘더스트 데빌(dust devil)’ 모습이 담긴 사진을 촬영했다. 화성에서 흔히 관측되는 더스트 데빌 현상은 태양에 의해 데워진 화성 지표면의 대기가 차가운 대기 사이로 빠르게 상승하면서 생성되는 회오리 모양의 먼지 바람이다.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애리조나 주립 대학)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애리조나 주립 대학)

이 사진은 2012년 오퍼튜니티가 촬영한 사진으로 화성의 엔데버 분화구 앞으로 멋진 화성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사진 :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사진 :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2004년 오퍼튜니티는 화성의 엔듀런스 분화구를 가로지르는 최고 높이 1m 이하의 붉은 모래 언덕 사진을 보내왔다.

(사진 : NASA / JPL-Caltech) (사진 : NASA / JPL-Caltech)

2010년 촬영된 이 사진은 오퍼튜니티의 네비게이션 카메라가 자신이 화성 지표면에 남긴 바퀴흔적을 카메라에 담은 모습이다.

더 많은 사진은 여기(▶자세히 보기)에서 감상 할 수 있다.

이정현 기자 / jh7253@zdnet.co.kr

계속읽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