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전성시대…리플 설립자, 오라클·구글 CEO보다 부자

임유경 기자2018.01.05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크리스 라센 리플 설립자 겸 회장. (사진=리플)

크리스 라센, 자산 599억 달러...엘리슨 회장 제쳐

암호화폐(가상화폐) 파워가 미국 부자 순위를 바꿔놓고 있다. 비트코인에 이어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인 리플 설립자인 크리스 라센이 미국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부자가 됐다.

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CNBC 등에 따르면 이날 XRP(리플 화폐 단위)가 3.84 달러까지 치솟으면서 리플 설립자 겸 회장 크리스 라센의 자산 가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크리스 라센은 총 51억9천만 XRP과 리플 지분 17%를 보유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상승한 리플 가격을 반영했을 때 그의 자산 가치는 총 599억 달러에 이른다.

이는 포브스 400 리스트에 5위로 오른 오라클 래리 엘리슨 회장을 앞서는 규모다. 래리 엘리슨의 자산 가치는 총 584억 달러로 기록돼 있다.

래리 엘리슨 회장 바로 앞 순위인 4위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다. 저커버그의 자산 총액은 744억 달러다.

구글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각각 508억 달러, 497억 달러로 포브스 부자 순위 8위에 10위에 올라 있다.

XPR 코인 가격은 지난해 2.30 달러에서 35500%까지 치솟으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훨씬 앞서는 성장세를 보였다.

이 같은 추세에 힘입어 XPR은 최근 이더리움을 제치고 비트코인에 이어 암호화폐 시가 총액 2위에 랭크됐다.

리플은 발행된 1000억 XRP 코인 중 613억 XRP를 보유하고 있데, 이날 XPR 가격이 3.84 달러까지 오르면서 거의 2천354억 달러에 이르는 시장 가치를 가지게 됐다.

리플은 샌프란시스코 기반 스타트업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100 개 이상의 금융 기관이 사용하는 결제 네트워크를 개발했다. 국제 송금 기능에 특화된 코인이다. 리플에 따르면 XRP 코인은 4초 만에 결제가 되지만 이더리움은 2분 이상, 비트코인은 1시간 이상 걸린다.

임유경 기자 / lyk@zdnet.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