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재팬택시에 150억원 투자

안희정 기자2018.09.06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올 4분기 '택시 로밍 서비스' 출시 목표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는 일본 최대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를 운영하는 재팬택시(대표 카와나베 이치로)에 15억엔(약 150억원)을 투자하고 자본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재팬택시는 도요타, NTT도코모 등으로부터 1천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재팬택시가 일본 기업 외 자본 제휴를 체결한 해외 기업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최초다.

재팬택시는 일본 1위 택시 사업자인 '일본 교통'의 그룹사로 앱 다운로드 수 550만을 기록한 일본 최대 택시 호출 앱 ‘전국 택시’를 운영중이다.

이번 자본 제휴를 계기로 카카오모빌리티와 재팬택시는 올 4분기를 목표로 '카카오 T'와 '재팬택시' 앱을 연동한 '택시 로밍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택시 로밍’은 스마트폰 로밍과 같은 개념으로 양국 방문객들이 기존에 이용하던 택시 호출 앱으로 간편하게 현지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일본에 방문한 한국인은 '카카오 T' 앱으로 ‘전국 택시’를 호출하고, 일본인은 한국에서 ‘전국 택시’로 ‘카카오T택시’를 호출하면 된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일본의 택시 시장은 연간 16조원대 규모로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꼽힌다”며 “카카오모빌리티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최대한 접목해 일본에서도 택시 호출 문화를 바꾸는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재팬택시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다” 고 말했다.

카와나베 이치로 재팬택시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은 일본의 택시 호출 및 배차 서비스를 선진화 시켜 택시 앱 호출 시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기회”라며 “2020년까지 1600만건 앱 다운로드 및 배차 가능 택시 대수를 전국 택시의 약 40%로 확대할 예정이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안희정 기자 / hjan@zdnet.co.kr

삼성, AI 개방형 생태계 확장 속도낸다

이은정 기자2018.11.2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에 참석한 정의석 부사장.

음성 인터페이스→인텔리전스 플랫폼 진환 선언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플랫폼의 개방형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전자는 2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Samsung Bixby Developer Day)’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빅스비 개발을 이끌어 온 정의석 삼성전자 부사장을 비롯해 이지수 상무, 아담 샤이어(Adam Cheyer) 등이 참석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정 부사장은 빅스비를 단순한 음성 인터페이스가 아닌 인텔리전스 플랫폼을 진화시키는 동시에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누구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의 전환을 본격화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서 나아가 TV, 냉장고, 에어컨 등 삼성의 모든 기기가 빅스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다른 회사의 기기도 스마트폰으로 연동하거나 빅스비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0년도까지 모든 삼성 기기에 빅스비를 탑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5억대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2020년이 되면 전 세계 수십억대 제품에서 빅스비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며 “개발자들에게 삼성 임직원들과 동일한 개발 툴을 지원해 전문성과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삼성전자는 ‘함께 만드는 인텔리전스, 빅스비'라는 주제로 기조 연설을 비롯해 10여개의 기술비즈니스 세션, 코드 랩(Code Lab), 전시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국내 개발자파트너들과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의 전략과 비전을 공유한다.

기술비즈니스 세션에서는 빅스비 개발자 도구 활용 방법, 빅스비 사용자 경험(UX) 설계, 개인화 서비스 구현 등 인공지능 플랫폼으로서 새로워진 빅스비의 차별화된 부분이 상세하게 논의되고, 망고플레이트, 벅스 등 파트너사들의 협업 사례 등도 공유된다.

현장에 참석한 개발자들이 빅스비 개발 도구를 활용해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면서 직접 개발 환경을 체험해 보는 코드 랩 프로그램도 시도된다.

전시존에서는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뿐 아니라 TV, 냉장고 등을 통해 직접 다양한 빅스비 서비스를 체험하는 한편 파트너사들과의 협업 사례도 살펴볼 수 있다.

이은정 기자 / lejj@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