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의원 "가계통신비 부채 1천억원 이상"

김윤희 기자2018.09.1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통신사 연령별 연체 현황(유선요금 : 유선전화, 인터넷전화, 인터넷 등)

소득별 통신비 부담 완화 정책 필요성 강조

지난 7월 기준 통신비 연체 건수는 총 92만1천734건이고 통신비로 인한 가계부채는 총 1천85억5천9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선전화, 인터넷전화, 인터넷 등 유선통신의 경우 연체 건수는 53만8천106건이 발생했다. 유선 통신비 가계부채는 560억9천300만원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연체비가 가장 높고, 30대, 50대, 60대, 20대순이었다. 미성년자도 연체 건수가 4천452건 발생, 총 연체비는 5억3천300만원이었다.

통신사별 연체 금액은 SK브로드밴드가 382억1천9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KT가 176억1천300만원, LG유플러스가 2억6천100만원으로 나타났다.

무선요금의 경우 38만3천628건의 연체 건수가 발생했다. 총 연체비는 524억6천600만원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의 연체비가 가장 높았으며 30대, 40대, 50대 순으로 연체비가 많았다. 미성년자의 연체 건수도 2만5천29건으로 27억5천500만원의 연체비가 발생했다.

통신사 연령별 연체 현황(무선요금) 통신사 연령별 연체 현황(무선요금)

윤상직 의원은 "통신비는 우선적으로 지출하는 관리비 성격의 요금인데, 이마저도 연체가 100만건을 육박한다는 건 현재 서민경제 실태의 심각성을 또 한 번 확인하게 되는 셈"이라며 "소득별 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정부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윤희 기자 / jtwer@zdnet.co.kr

Tags

삼성, AI 개방형 생태계 확장 속도낸다

이은정 기자2018.11.2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에 참석한 정의석 부사장.

음성 인터페이스→인텔리전스 플랫폼 진환 선언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플랫폼의 개방형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전자는 2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Samsung Bixby Developer Day)’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빅스비 개발을 이끌어 온 정의석 삼성전자 부사장을 비롯해 이지수 상무, 아담 샤이어(Adam Cheyer) 등이 참석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정 부사장은 빅스비를 단순한 음성 인터페이스가 아닌 인텔리전스 플랫폼을 진화시키는 동시에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누구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의 전환을 본격화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서 나아가 TV, 냉장고, 에어컨 등 삼성의 모든 기기가 빅스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다른 회사의 기기도 스마트폰으로 연동하거나 빅스비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0년도까지 모든 삼성 기기에 빅스비를 탑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5억대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2020년이 되면 전 세계 수십억대 제품에서 빅스비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며 “개발자들에게 삼성 임직원들과 동일한 개발 툴을 지원해 전문성과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삼성전자는 ‘함께 만드는 인텔리전스, 빅스비'라는 주제로 기조 연설을 비롯해 10여개의 기술비즈니스 세션, 코드 랩(Code Lab), 전시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국내 개발자파트너들과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의 전략과 비전을 공유한다.

기술비즈니스 세션에서는 빅스비 개발자 도구 활용 방법, 빅스비 사용자 경험(UX) 설계, 개인화 서비스 구현 등 인공지능 플랫폼으로서 새로워진 빅스비의 차별화된 부분이 상세하게 논의되고, 망고플레이트, 벅스 등 파트너사들의 협업 사례 등도 공유된다.

현장에 참석한 개발자들이 빅스비 개발 도구를 활용해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면서 직접 개발 환경을 체험해 보는 코드 랩 프로그램도 시도된다.

전시존에서는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뿐 아니라 TV, 냉장고 등을 통해 직접 다양한 빅스비 서비스를 체험하는 한편 파트너사들과의 협업 사례도 살펴볼 수 있다.

이은정 기자 / lejj@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