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올림피아드→한국코드페어로 바뀐다

박수형 기자2018.09.26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영재발굴과 SW 인식 확산 목적 대회 분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SW) 융합 역량을 키우고 SW 교육 저변확대를 위해 ‘한국정보올림피아드 개선방안’을 마련해 2019년부터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정보올림피아드(이하 KOI)는 알고리즘 구현 능력을 평가하는 경시부문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SW로 구현한 작품을 평가하는 공모부문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영재 발굴과 양성의 목적으로 운영되어 온 KOI는 학교 교육에 비해 수준이 매우 높아 사교육이 확대되는 문제가 제기됐다. 또 초중등학교 SW 교육 필수화에 따라 SW 인식 확산을 위한 새로운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KOI 발전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청회를 통해 교사와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다음과 같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대회의 명칭은 ‘한국정보올림피아드(KOI)’에서 ‘한국코드페어’로 변경하고, 한국정보과학회에서 주최하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 교육생 선발 교육과정을 ‘한국정보올림피아드(KOI)’로 지칭키로 했다.

경시부문은 영재 발굴 양성과 SW 인식 확산 목적의 대회를 분리한다.

영재 발굴과 양성을 위해 한국정보과학회가 주최하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 한국대표 교육 선발 과정에 알고리즘 시험 응시를 통해 교육생으로 선발되는 과정을 신설한다.

또 SW 인식 확산을 위해 초중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알고리즘 대회를 개최한다.

공모부문은 현재 개최되고 있는 다양한 사회현안을 해결하는 자유주제 부문 외에 주어진 과제를 기간 내 해결하는 해커톤 방식의 지정과제 부문을 신설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창의적인 문제해결 능력이 뛰어난 소프트웨어 인재들이 필요하다”며 “소프트웨어에 흥미를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마음껏 소프트웨어를 체험하고,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지역, 환경, 소득 등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소프트웨어를 접하고 학습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박수형 기자 / psooh@zdnet.co.kr

우사인 볼트, 전기차 사업가로 '깜짝 변신'

박영민 기자2019.05.19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2인승 소형 전기차 '볼트 나노(Bolt Nano)'. (사진=Bolt Mobility)

2인승 소형전기차 '볼트 나노' 출시…9천999달러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라고 불리는 자메이카의 육상 스타 우사인 볼트가 전기자동차 회사 대표로 깜짝 변신했다.

우사인 볼트의 전기차 회사 '볼트 모빌리티'는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비바 테크 컨퍼런스'에서 '볼트 나노(Bolt Nano)'라는 명칭의 2인용 소형 전기차를 출시했다.

주요 제원 등 차량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가격은 구매 예약 보증금(999달러)을 포함한 9천999달러(약 1천200만원)로, 내년부터 구매 고객에게 차량 인도가 진행될 예정이다.


볼트 나노는 전면과 후면에 각각 승객을 한 명씩 태울 수 있는 초소형 전기차 모델이다. 주차공간 1개에 차량 4대가 들어갈 수 있는 수준의 크기다. 이 차량에는 교환 가능한 배터리가 탑재됐다.


우사인 볼트. (사진=CNBC 뉴스 캡처) 우사인 볼트. (사진=CNBC 뉴스 캡처)

볼트는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트랙 운동 선수 활동을 하면서, 전세계 도시들이 매우 혼잡하다는 걸 느꼈다"면서 "교통혼잡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의 공동 창업자인 사라 헤인즈(Sarah Haynes)는 "교통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것이 회사의 가장 큰 목표"라며 "또 볼트 나노는 배터리를 포함한 모든 부품을 재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영민 기자 / pym@zdnet.co.kr

계속읽기

[영상] '신기한 공중부양 오토바이' 미래의 기술 톱3

유회현 기자2019.05.17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1인용 비행기기 전문 업체 제트팩 에비에이션(Jetpack Aviations)이 공중을 날아다니는 오토바이 ‘스피더’를 공개했다.


스피더는 최고시속 240km, 최대 고도 4500m에 달하는 1인용 비행수단으로 스포츠 레저용과 군수용 두 가지 모델로 개발되었다. 가격은 3만 달러(약 4억 원)이고 20대 한정판매로 예약주문을 받고 있다.

이 밖에도 나사에서 개발한 거대 크레이터 건과 자신의 무게의 100배까지 들 수 있는 로봇 팔 등 신기한 미래기술 톱3 를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계속읽기

LG전자, 트롬 건조기 새 TV 광고 온에어

권혜미 기자2019.05.19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트롬 건조기 써본 사람들의 이야기’ 광고의 한 장면. (사진=LG전자)

‘트롬 건조기 후기 백일장’ 사연 중 우수작 20개를 광고로 제작

LG전자가 새 TV 광고인 ‘트롬 건조기 써본 사람들의 이야기’를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진행한 ‘트롬 건조기 후기 백일장’에 올라온 사연 중 우수작 20개를 활용해 새 광고를 제작했다.

광고는 고객 20명이 실제 사용하면서 느낀 LG 트롬 건조기의 장점, 추천 기능 등을 보여준다. 고객들은 “건조기 사고 후회 중, 왜 이제 샀나 후회 중. 만족도 200%”, “콘덴서가 뭐야? 난 그런 거 몰라. 콘덴서 자동세척으로 알아서 완벽 관리”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LG전자는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3일까지 백일장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벤트에 1천100여 명의 고객들이 참여해 경쟁률은 50대 1을 넘었다.

LG 트롬 건조기는 뛰어난 건조성능,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 등 차별화된 편의성을 갖췄다.

이 제품은 전기식 건조방식에서 가장 앞선 4세대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을 탑재했다. 냉매를 압축하는 장치가 1개에서 2개로 늘어나 건조성능이 뛰어나다.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은 강력한 물살로 콘덴서를 자동으로 씻어주기 때문에 고객이 날카로운 콘덴서 부분을 직접 청소할 필요가 없다.

LG전자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한웅현 상무는 “LG 트롬 건조기만의 차별화된 성능을 더 많은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읽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