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올림피아드→한국코드페어로 바뀐다

박수형 기자2018.09.26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영재발굴과 SW 인식 확산 목적 대회 분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SW) 융합 역량을 키우고 SW 교육 저변확대를 위해 ‘한국정보올림피아드 개선방안’을 마련해 2019년부터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정보올림피아드(이하 KOI)는 알고리즘 구현 능력을 평가하는 경시부문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SW로 구현한 작품을 평가하는 공모부문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영재 발굴과 양성의 목적으로 운영되어 온 KOI는 학교 교육에 비해 수준이 매우 높아 사교육이 확대되는 문제가 제기됐다. 또 초중등학교 SW 교육 필수화에 따라 SW 인식 확산을 위한 새로운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KOI 발전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청회를 통해 교사와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다음과 같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대회의 명칭은 ‘한국정보올림피아드(KOI)’에서 ‘한국코드페어’로 변경하고, 한국정보과학회에서 주최하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 교육생 선발 교육과정을 ‘한국정보올림피아드(KOI)’로 지칭키로 했다.

경시부문은 영재 발굴 양성과 SW 인식 확산 목적의 대회를 분리한다.

영재 발굴과 양성을 위해 한국정보과학회가 주최하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 한국대표 교육 선발 과정에 알고리즘 시험 응시를 통해 교육생으로 선발되는 과정을 신설한다.

또 SW 인식 확산을 위해 초중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알고리즘 대회를 개최한다.

공모부문은 현재 개최되고 있는 다양한 사회현안을 해결하는 자유주제 부문 외에 주어진 과제를 기간 내 해결하는 해커톤 방식의 지정과제 부문을 신설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창의적인 문제해결 능력이 뛰어난 소프트웨어 인재들이 필요하다”며 “소프트웨어에 흥미를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마음껏 소프트웨어를 체험하고,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지역, 환경, 소득 등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소프트웨어를 접하고 학습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박수형 기자 / psooh@zdnet.co.kr

[영상] 쉐보레 머슬카 '더 뉴 카마로SS' 눈길 주행해보니

조재환 기자2018.12.13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눈으로 쌓인 무대에 등장한 더 뉴 카마로 SS (사진=지디넷코리아)

스노우 모드, 위협 상황 방지에 탁월

한국GM이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1966년 출시 이후 6세대까지 공개된 더 뉴 카마로 SS는 8기통 6.2L 엔진과 새롭게 장착된 10단 하이드라매틱 자동변속기를 통해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 kg.m의 힘을 발쉬한다.

이날 용인 스피드웨이 인근은 폭설로 뒤덮혔다. 이 때문에 서킷주행이 취소됐고, 8km 일반도로 간이주행과 짐카나 체험으로만 이어졌다.

더 뉴 카마로 SS는 운전자 취향에 맞게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투어(Tour), 스포츠 (Sport), 트랙(Track), 스노우/아이스(Snow/Ice) 등의 주행 모드를 제공해 레이싱 서킷과 일반 도로를 아우르는 다양한 주행이 가능하다.

스노우/아이스 모드로 이날 대부분의 주행체험을 해봤다. 이 기능은 언덕이 많은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잘 통했다. 특히 내리막 서행시 트랙션 컨트롤과 같이 작동돼 위험 상황을 방지할 수 있었다.

차량 가격은 5천428만원이며, 스콜피온 레드 인테리어가 적용된 볼케이노 레드 에디션(Volcano Red Edition)은 5천507만원이다.

더 뉴 카마로 SS 주행 체험 영상은 기사 하단에서 살펴볼 수 있다.


*[한국GM 쉐보레 더 뉴 카마로SS] 폭설로 인해 서킷주행 취소...카마로로 눈길 주행 체험하다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

계속읽기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압수수색

박영민 기자2018.12.13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인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의혹 관련 수사 착수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3일 오후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와 관련 회계법인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 측은 "금융 당국의 분식회계 고발 사건 수사를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2015년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바꾼 것에 대해 '고의적인 회계 조작'이라 결론짓고 제재를 결정했다. 이 회사가 회계 기준을 바꾸는 과정에서 약 4조5천억원 규모의 분식회계가 발생했다는 혐의이다.


증선위는 지난 14일 정례회의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김 대표와 담당 임원의 해임을 권고하는 의결을 내린 바 있다.

박영민 기자 / pym@zdnet.co.kr

계속읽기

마이크로소프트365, 개인용 상품 나온다

김우용 기자2018.12.13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마이크로소프트365 소개 페이지

윈도10, 서피스 등 구독모델로 이용 가능

마이크로소프트365 개인용 버전이 나온다. 일반 소비자도 윈도10, 오피스365, 스카이프 등 여러 소프트웨어를 월간 구독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지디넷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소프트웨어 묶음상품 구독 모델을 일반 소비자에게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365 컨슈머' 버전을 준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마이크로소프트365는 그동안 기업 사용자에게 판매돼 왔다. 기업 사용자는 윈도10, 기업용 오피스365, 스카이프, 다이나믹스365 등을 월 구독 형태로 한번에 이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구인공고에서 소비자 구독 번들상품 프로덕트 매니저를 찾는다고 밝혔다.

'M365 컨슈머 서브스크립션 프로덕트 매니저' 구인공고는 "서브스크립션 프로덕트 마케팅팀은 마이크로소프트365 컨슈머 서브스크립션을 구축하고 확장하기 위해 조직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365 컨슈머 관련 조직은 윈도플랫폼, 서피스 디바이스, 오피스365 개인용, 스카이프, 코타나, 빙 검색, 마이크로소프트 교육팀 등과 관련되는 것으로 설명됐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이크로소프트365 컨슈머' 프로덕트매니저 구인공고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이크로소프트365 컨슈머' 프로덕트매니저 구인공고

마이크로소프트365 소비자 버전이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서피스 하드웨어 임대까지 포함할 가능성을 보여준다.

윈도10을 탑재한 PC를 구매하면 OS는 당연히 무로다. 개인소비자가 새 PC를 구입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365 구독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매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우용 기자 / yong2@zdnet.co.kr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