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6천달러 붕괴…연중 최저치 추락

김익현 기자2018.11.15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암호화폐 비트코인(이미지=이미지투데이)

'비트코인 캐시' 하드포크 영향…암호화폐 무더기 폭락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연중 최저 수준으로 폭락했다.


CNBC에 따르면 비트코인 거래 가격은 14일(현지시간) 5천640.36달러까지 폭락했다.

비트코인은 올 가을 들어 6천400달러 내외에서 안정적으로 거래됐다. 하지만 이날 9% 가량 떨어지면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 다른 암호화폐인 이더도 13% 하락했으며, 시가총액 3위인 XPR 역시 15% 폭락했다.

암호화폐 가격이 일제히 폭락한 원인은 다소 불투명한 상태다.

하지만 CNBC를 비롯한 외신들은 비트코인 캐시 하트포크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비트코인의 하드포크인 비트코인 캐시는 또 다른 하드포크를 앞두고 18% 하락했다.

비트코인 캐시는 11월 15일부터 비트코인 ABC(코어 비트코인 캐시)와 ‘비트코인 SV’로 분리될 예정이다. SV는 ‘사토시 비전’ 의 약자다.

이런 하락세 영향으로 암호화폐 전체 시장 규모도 24시간 만에 150억 달러가 줄어들었다. 이날 현재 암호화폐 전체 시장 규모는 850억 달러로 연초에 비해 70% 가량 떨어졌다.

김익현 기자 / sini@zdnet.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