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스트림네트웍스 "식스네트워크, 비욘드블록서밋 방콕 참가"

김민선 기자2018.11.29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식스 네트워크 대표 "동남아 최대 UGC 커뮤니티 욱비유와 연내 연동"

옐로모바일 산하 통합디지털마케팅 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 암호화폐 프로젝트 ‘식스 네트워크’ 바차라 아매밧 대표가 26일부터 27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린 ‘비욘드블록서밋 방콕’에 참석했다.


29일 옐로모바일에 따르면 식스네트워크는 글로벌 블록체인 컨퍼런스인 비욘드블록서밋 방콕의 후원사로 참여했다.

비욘드블록서밋은 글로벌 블록체인 업계 리더들이 모여 블록체인의 가능성과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컨퍼런스다. 지난 4월 일본 도쿄에 이어 지난 7월 서울에서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18'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됐다.

컨퍼런스에서 바차라 대표는 ‘대규모 적용 경로’란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패널로 참여했다.

바차라 대표는 블록체인의 실제 적용 사례와 함께 암호화폐 시장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개진해 “식스네트워크는 연내에 욱비유와 연동하여 세계 최초로 암호 화폐를 활용한 천만 명 이상의 대규모 거래 적용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욱비유는 1천만 명 이상의 사용자, 35만 명 이상의 크리에이터를 보유한 동남아 최대 UGC(사용자 생성 콘텐츠)커뮤니티다.

식스네트워크는 가변적 가격 책정 방식을 적용했으며, 장외 시장(OTC마켓) 연결을 통해 실시간으로 식스 토큰의 시장 가격을 거래에 반영할 수 있다. 빠른 거래 처리를 위해 온체인과 오프체인 월렛을 결합한 새로운 암호화폐 전자지갑을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식스네트워크는 욱비유와의 연동을 시작으로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미 식스네트워크는 태국 최대 포인트 플랫폼인 ‘촙촙’과의 연동을 확정했으며, 식스를 통해 전자상거래가 가능한 마켓플레이스를 국내외에서 추가할 예정이다.

김민선 기자 / yoyoma@zdnet.co.kr

[영상] “안녕 벤츠, 전기차 충전소 가자” 한글화된 EQC 전기차

조재환 기자2019.10.2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음성인식 MBUX 제공, 모바일앱 연결시 실시간 충전소 검색 가능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1일 국내 출시한 EQC 전기차에 설치된 음성인식 기능 MBUX를 써봤다.

22일 서울 가로수길 EQ 퓨처 전시관에 마련된 EQC는 이미 내부 10.2인치 디스플레이에 한글 설치가 완료됐다. 또 MBUX도 한글 인식이 가능해졌다.


MBUX를 실행하면 현재 위치한 지역의 날씨와 가까운 전기차 충전소 검색을 할 수 있다. 모바일 앱과 연동되면 전기차 충전소 사용 가능 여부까지 알려주는 실시간 기능이 더해진다.

MBUX를 통한 EQC의 장단점을 현장에서 직접 살펴봤다.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

계속읽기

[영상] 애플 에어팟2 vs 소니 WF-1000XM3…무선 이어폰 강자는?

유회현 기자2019.10.23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소니가 출시한 ‘WF-1000XM3’는 주변 환경에 맞춰 소음을 없애주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완전 무선 이어폰이다.

HD 노이즈 캔슬링 프로세서인 ‘QN1e’가 탑재되었고 전용 앱을 통해 환경에 따라 다양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선택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노이즈 캔슬링 모드에서 최대 6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어 최대 5시간

의 에어팟2에 비해 뛰어난 배터리 성능을 보여준다.


소니WF-1000XM3는 충전 케이스와 이어버드의 디자인이 에어팟2에 비해 크고 비효율적인 휴대성, 인공지능 비서 사용 시 음성지원이 되지 않아 버튼을 눌러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美씨넷은 노이즈 캔슬링으로 무장한 소니 무선 이어폰 WF-1000XM3와 애플 에어팟2의 디자인과 성능을 비교했다.

계속읽기

[영상] 드론으로 소의 건강 관리한다…켄터키 대학 드론 연구팀

유회현 기자2019.10.2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미국 켄터키 대학의 한 드론 연구팀이 자율 드론을 이용해 목장의 소의 건강 상태를 관리하는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드론의 자율 주행 기술과 무선 정보 전달 기술을 바탕으로 연구되었는데, 4대의 드론이 대형을 갖추어 소에게 다가가서 무게나 체온 등의 정보를 파악하고 관리자의 컴퓨터로 전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프로젝트의 연구원인 재커리 리페이 박사는 “모든 것은 완벽히 자동으로 이뤄지며 안전장치가 되어 있기 때문에 조종사를 충분히 대신할 수 있다" 고 밝혔다.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