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 애플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 다음 달 나온다

권봉석 기자2018.12.11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애플 정품 USB-C - 라이트닝 케이블. 정가는 1미터 제품 기준 2만 6천원이다. (사진=애플)

애플, MFi 참가 업체에 규격 개방.. 국내 일부 업체도 준비중

애플이 그동안 독점해 왔던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 제조를 다른 제조사에도 개방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르면 내년 1월부터 MFi 인증을 받은 모피, 벨킨, 앵커 등 외부 업체가 제조한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이 시장에 등장할 전망이다.

애플은 이와 함께 최근 국내 정식 출시된 아이패드 프로 새 제품에서도 USB-C 기반 충전기와 액세서리 지원을 확대했다. 굳이 애플 순정 액세서리를 구매하지 않아도 간단한 변환 어댑터만 준비하면 기존 액세서리를 대부분 연결 가능하다.

■ 맥루머스 "애플, MFi 참여사에 호환 케이블 제조 허용"


맥루머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11월 말 아이폰·아이패드 호환 프로그램인 MFi 참여 업체에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 제조를 조만간 허가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그동안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은 애플이 독점적으로 만들어 왔다. MFi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업체들도 호환되는 케이블을 공식적으로 만들어 판매할 수 없었다.

맥루머스는 홍콩 주변기기 제조업체 차저랩을 통해 입수한 문서를 인용해 "개당 2.88달러(약 3,400원)짜리 새 단자를 구매하면 해당 케이블 제조가 가능하며 제조업체 납품까지 약 6주가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애플 이외의 업체가 생산한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이 이르면 다음 달 중순 이후부터 시장에 공급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꺾임이나 단선 등이 일어나기 쉬운 애플 정품 케이블보다 튼튼하고 다양한 디자인의 케이블을 더 싼 값에 구입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 가장 큰 이점이다.


■ 국내 업체 제조 제품도 이르면 내년 2월 등장


국내 일부 업체도 이번 애플의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 규격 개방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미 8월 말에서 9월 초부터 애플의 USB-C to 라이트닝 규격 개방에 대한 소문이 공공연히 돌고 있었다.


한 제조사 관계자는 "USB-C 보급이 가속화되는 등 전체 시장 상황이 바뀌었으므로 애플의 움직임도 자연스럽다"고 덧붙였다.


다만 최대 관건은 애플이 MFi 프로그램 참가 업체를 대상으로 판매하는 새 라이트닝 커넥터 수급 여부다. 그러나 국내 제조사들은 "짧은 시간 안에 제품 생산이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이르면 2월 초, 늦어도 4월 전에는 이들 케이블이 시장에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 아이패드 프로 신형, USB-C 주변기기 호환성 ↑


지난 주 국내 정식 출시된 아이패드 프로 11형 등에서도 변화가 감지된다.


이번에 출시된 새 아이패드는 라이트닝 단자 대신 USB-C 단자를 이용해 충전과 데이터 교환을 수행한다. 흥미로운 것은 이 단자가 USB-C 규격을 따른 여러 기기와 쉽게 호환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구글 픽셀에 기본 제공되는 USB-PD 18W(9V, 2A) 어댑터와 USB-C 케이블로 고속 충전이 가능하다. 또 구글 픽셀2 이후 출시되는 스마트폰에 기본 제공되는 USB-C to 3.5mm 헤드폰 잭 어댑터도 꽂으면 바로 작동해 소리가 난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 USB-C 단자를 장착해 주변기기 호환성을 높였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신형 아이패드 프로. USB-C 단자를 장착해 주변기기 호환성을 높였다. (사진=지디넷코리아)

또 USB 저장장치나 스마트폰 등에 기본 제공되는 USB-C to A 변환 커넥터만 구하면 기존 MFi 인증을 받은 어댑터와 액세서리 등 재활용이 가능하다.


단적인 예로 애플이 판매하는 USB-C 카메라킷의 정가는 4만 9천원이다. 그러나 시중에서 5천원 내외에 판매되는 USB-C to A 변환 커넥터를 이용하면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아이패드로 복사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이런 변화는 2015년 12인치 맥북 첫 출시 이후 USB-C 단자만 탑재한 노트북만 출시하고 있는 애플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다. 또 외부 업체의 USB-C 주변기기, 혹은 이미 가지고 있던 USB 주변기기를 활용할 수 있어 소비자에게도 이득이다.

권봉석 기자 / bskwon@zdnet.co.kr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美 EPA서 391km 주행거리 인증

조재환 기자2019.02.15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쏘울 부스터 EV 전면부 (사진=지디넷코리아)

국내 환경부 공인 주행거리보다 5km 높게 인증 받아

기아자동차 쏘울 부스터 EV가 14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로부터 주행거리 243마일(약 391km)을 인증받았다.

64kW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 쏘울 부스터 EV EPA 공인 주행거리는 국내 환경부 인증 주행거리(386km)보다 5km 높다. 39.2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 도심형 모델은 국내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250km를 갈 수 있다.

같은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 기아차 니로 EV는 , 미국 EPA에서 239마일(약 384km),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258마일(415km)을 인증받았다.

쏘울 부스터 EV 외부(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외부(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미국 씨넷 로드쇼는 이날 보도에서 “2020년형 쏘울 EV(쏘울 부스터 EV 미국 현지명)는 93마일(약 149km) 주행거리를 획득했던 지난 세대 모델에 비해 주행거리 면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한편 기아차는 15일부터 쏘울 부스터 EV 생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이달 내 쏘울 부스터 EV를 100대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달 14일부터 사전계약이 시작된 쏘울 부스터 EV(전기차)의 사전계약 대수는 1월 22일 기준으로 2천939대를 넘어섰다. 이는 기아차의 올해 쏘울 부스터 EV 생산물량 대수 2천대 선을 넘은 기록이다.

기아차는 아직 쏘울 부스터 EV의 출시 일정과 정확한 가격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

계속읽기

삼성 '갤탭S5e' 공개…무게 400g에 두께 5.5mm

이은정 기자2019.02.17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전자 갤럭시탭S5e.(사진=삼성전자)

빅스비 보이스 첫 탑재

삼성전자는 슬림한 디자인에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는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5e'를 17일 공개했다. 갤럭시탭S5e는 실버, 블랙, 골드 3종으로 2분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탭S5e는 스타일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다. 무게는 400g, 두께는 5.5mm의 메탈 디자인으로 휴대성과 내구성을 강화해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탭S5e는 10.5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로 완성한 4개의 스피커 등으로 향상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

물리적 홈 버튼을 제거하고 디스플레이의 상하단 베젤을 최소화해 슬림한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16:10의 화면비로 보다 향상된 시청 경험을 선사한다.

또 갤럭시탭S5e는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 효과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하며, 사용자가 태블릿을 가로로 사용하는지 세로로 사용하는지 인식해 자동으로 스피커를 전환함으로써 최적의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갤럭시탭S5e는 삼성 태블릿 최초로 '빅스비 보이스'를 탑재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탭S5e를 통해 빅스비와 연동된 가전 제품을 음성으로 손쉽게 제어할 수 있고, '단축 명령어' 기능을 통해 한번의 음성 명령으로 복합적인 다양한 작업도 실행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용자들은 비디오 시청, 게임 플레이 등 엔터테인먼트에 몰입할 수 있는 더 큰 화면의 태블릿을 원한다"며 "갤럭시 탭 S5e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고 풍부한 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 lejj@zdnet.co.kr

계속읽기

화성탐사로봇 오퍼튜니티가 남긴 멋진 사진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2019.02.15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사진=NASA / JPL-Caltech

이번 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화성 탐사로봇 ‘오퍼튜니티 로버’가 약 15년 간의 임무를 마쳤다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

오퍼튜니티는 암석 성분을 분석하는 LBS 분광기 등을 통해 물의 흔적을 찾아냈고, 엔데버 분화구에서도 물에 의해 형성된 고대 흔적을 찾는 등 수 많은 업적을 남겼다. 또, 오퍼튜니티가 그 동안 지구로 보내온 사진은 약 21만 5천 장에 달한다.

미국 IT매체 더버지는 13일(현지시간) 오퍼튜니티 로버를 기념하며 오퍼튜니티가 보내 온 대표 사진들을 모아서 소개했다.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이 사진은 오퍼튜니티가 화성에 착륙한 지 24일이 지난 후 전송한 사진으로, "빈 둥지(empty nest)"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오퍼튜니티는 화성 착륙 시, 낙하산을 타고 내려와 에어백에 싸여 안전하게 착륙했는데 그 때 쓰인 낙하산의 모습이다.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USGS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USGS

2014년 오퍼튜니티는 화성에서 블루베리를 닮은 둥근 암석의 사진을 발견했다. 동그란 암석의 크기는 약 3cm정도로, 이 동그란 암석의 정체를 두고 화산 폭발설, 암석 내부에 수분이 결집되면서 생성된 것이라며 화성에 물이 있었다는 증거라는 의견, 운석이 충돌해 생긴 것이라는 설 등 다양한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퍼튜니티는 자신의 발자국과 먼지 폭풍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촬영했다. (사진=NASA / JPL-Caltech) 오퍼튜니티는 자신의 발자국과 먼지 폭풍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촬영했다. (사진=NASA / JPL-Caltech)

2016년 3월 오퍼튜니티는 거리를 헤치고 나아가는 회오리 모양의 먼지 바람, ‘더스트 데빌(dust devil)’ 모습이 담긴 사진을 촬영했다. 화성에서 흔히 관측되는 더스트 데빌 현상은 태양에 의해 데워진 화성 지표면의 대기가 차가운 대기 사이로 빠르게 상승하면서 생성되는 회오리 모양의 먼지 바람이다.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애리조나 주립 대학) (사진= NASA / JPL-Caltech / 코넬 / 애리조나 주립 대학)

이 사진은 2012년 오퍼튜니티가 촬영한 사진으로 화성의 엔데버 분화구 앞으로 멋진 화성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사진 :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사진 : NASA / JPL-Caltech / 코넬대학)

2004년 오퍼튜니티는 화성의 엔듀런스 분화구를 가로지르는 최고 높이 1m 이하의 붉은 모래 언덕 사진을 보내왔다.

(사진 : NASA / JPL-Caltech) (사진 : NASA / JPL-Caltech)

2010년 촬영된 이 사진은 오퍼튜니티의 네비게이션 카메라가 자신이 화성 지표면에 남긴 바퀴흔적을 카메라에 담은 모습이다.

더 많은 사진은 여기(▶자세히 보기)에서 감상 할 수 있다.

이정현 기자 / jh7253@zdnet.co.kr

계속읽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