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차 집중형 충전소 연내 14곳 구축.. 5대 이상 충전 가능

조재환 기자2019.02.01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충전중인 미디어 시승용 코나 일렉트릭 전기차 (사진=지디넷코리아)

현재 6곳 운영중..상반기 4곳 하반기 4곳 건설 계획

서울특별시가 연내에 집중형 전기차 충전소 14곳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집중형 전기차 충전소는 최소 5대 이상의 전기차가 한 장소에서 급속 충전할 수 있는 곳을 뜻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 설치된 집중형 전기차 충전소는 한외빌딩 앞 노상 공영주차장(6기), 용산 아이파크몰(10기), 성수동 이마트(18기), 잠실 롯데월드몰(6기), 상암동 월드컵경기장(7기), 영등포 빅마켓(6기) 등 총 6곳에 마련됐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까지 양재, 마포, 양천, 마곡 등 4곳에 추가로 집중형 충전소를 지을 계획이다. 충전기 수는 장소별로 양재 6기, 마포 5기, 양천 5기, 마곡 5기 등이 설치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하반기에 추가로 4곳에 집중형 충전소를 지을 계획"이라며 "연내 서울에 총 14곳에 이르는 집중형 전기차 충전소 건설이 목표"라고 전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7년 우리은행 서울 회현동 본사에 집중형 전기차 충전소를 개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전력 공급 등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건설 계획이 백지화됐다.

현재 우리은행 회현동 본사 지하 2층에는 환경부 공용 전기차 급속충전기 2대가 설치돼 운영중이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그린카보급팀과 그린카인프카팀을 운영해 전기차 보급, 보조금, 전기차 충전 인프라 관리 등의 업무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조재환 기자 / jaehwan.cho@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