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는 '접는 폰' 전쟁터…어떤 제품 나오나

김익현 기자2019.02.1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전자가 지난 해 공개한 폴더블폰 폼팩터. (사진=삼성전자)

화웨이·샤오미 등 야심작 준비…삼성은 개막직전 언팩

폴더블폰. 5G. 그리고 멀티 카메라. 오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되는 MWC 2019를 장식할 키워드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화웨이, 샤오미 등 주요 업체들은 3가지 키워드를 앞세워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 새바람을 불러 일으킬 전망이다.

미국 씨넷은 11일 MWC 2019에서 주요 업체들이 새롭게 선보일 스마트폰을 정리했다.

1.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폴더블폰을 선보일 계획이다. 하지만 삼성표 폴더블폰의 데뷔무대는 MWC가 아니다. 삼성은 MWC 개막직전인 오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선 그 동안 베일 소게 가려져 있던 삼성표 폴더블폰 갤럭시S10이 공개될 예정이다.

하지만 삼성은 MWC 무대도 적극 활용할 전망이다. 특히 이번 MWC에선 바나나색 갤럭시S10E가 공개될 가능성이 많다고 씨넷이 전망했다.

2. 오포

무섭게 떠오르는 중국업체 오포는 MWC에서 48메가픽셀 카메라를 착한 올스크린 스마트폰 오포 F11 프로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오포 F11프로의 카메라는 스마트폰 몸체에 별도로 튀어나올 수 있도록 돼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씨넷이 전했다. 이 제품은 뒷면 디자인도 뛰어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포 스마트폰의 현란한 후면 디자인. (사진=씨넷) 오포 스마트폰의 현란한 후면 디자인. (사진=씨넷)

3. 샤오미

샤오미도 최근 데모 영상을 선보이면서 폴더블폰 경쟁에 출사표를 던졌다. MWC가 그 제품 데뷔 무대가 될 가능성이 많다.

샤오미는 이와 함께 미9 폰도 이번 행사에서 전격 공개할 전망이라고 씨넷이 전했다.

4. 화웨이

무서운 속도로 삼성을 추격하고 있는 화웨이 역시 MWC의 핵심 키워드는 ‘폴더블폰’이다. 특히 화웨이는 5G를 지원하는 폴더블폰을 앞세워 삼성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한다는 전략이다.

화웨이는 최근 2020년말까지는 삼성을 뛰어넘겠다는 야심을 공공연하게 드러내고 있다. 5G 폴더블폰 역시 이런 야심의 일환으로 준비된 제품이다.

화웨이의 아너 뷰 20. (사진=씨넷) 화웨이의 아너 뷰 20. (사진=씨넷)

5. LG전자

LG전자는 이달초 G8 씽큐 출시 계획을 공개했다. MWC에선 G8 씽큐가 확실하게 베일을 벗을 것으로 예상된다.

씨넷은 이와 함께 “LG가 MWC에서 5G 폰을 내놓을 가능성이 많다”고 전망했다.

김익현 기자 / sini@zdnet.co.kr

갤럭시 폴드 영상 유출…“화면 가운데 주름”

이정현 미디어연구소2019.03.2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의 실제 사용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캡쳐)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실제 사용 모습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개됐다.

미국 IT매체 씨넷은 19일(현지시간) 미국 IT 유튜버 폰오브타임(phoneoftime)이 유튜브에 공개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영상(▶자세히 보기)을 소개했다.

이 영상은 갤럭시 폴드 전원을 켜 부팅하는 모습부터 화면을 접고 펼치며 사용하는 모습까지 보여준다. 공개된 영상에는 갤럭시 폴드 화면 중앙을 가로지르는 주름이 눈에 띈다.

외신들은 "가운데 주름이 다소 신경쓰이는 대목이다"고 지적했다. 다만 갤럭시 폴드가 다음달말 출시될 예정인 만큼 보완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화면을 접었을 때 스마트폰 베젤이 다소 두꺼워 보인다고 씨넷은 평가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는 화면을 접으면 4.6인치, 화면을 펼치면 7.3인치 화면을 갖춰 태블릿으로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는 6대, 배터리는 2개, 가격은 1,980달러로 다음 달 26일 출시될 예정이다.

이정현 기자 / jh7253@zdnet.co.kr

계속읽기

애플, 새 에어팟 공개.. 무선 충전 기능 추가

권봉석 기자2019.03.2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애플이 20일(미국시간) 무선 충전 기능을 추가한 새 에어팟을 공개했다. (사진=애플)

새로 탑재된 H1 칩 통해 손 안 대고 시리 불러 음성 명령 가능

애플이 20일(미국시간) 새 에어팟을 공개했다. 무선 충전 케이스를 선택 가능하며 새로 개발된 H1 칩을 통해 배터리 지속 시간도 늘어났다.


애플은 새 에어팟에 헤드폰 특화된 H1 칩을 탑재했다. 이 칩은 아이폰·아이패드와 에어팟이 연결되는 시간을 단축시키고 배터리 지속 시간을 늘렸다.

통화 시간은 최대 50% 늘어났고 아이폰이나 애플워치, 아이패드로 번갈아 음악을 들을 때 전환시간도 절반으로 줄었다는 것이 애플 설명이다.


전세대 에어팟은 시리로 음성 명령을 내릴 때 본체를 톡톡 쳐야 했지만 새 에어팟은 아무런 동작 없이 말로 시리를 불러내 음성 명령을 내릴 수 있다.


한 번 충전하면 음악 재생은 최대 5시간, 통화는 최대 3시간 가능하며 15분 동안 급속 충전하면 음악 재생은 최대 3시간, 통화는 2시간 가능하다.


꾸준히 출시가 예상되었던 무선 충전 케이스도 함께 등장했다. 이 케이스는 치(Qi) 기반 무선충전 패드 위에 올려 충전 가능하며 필요에 따라 기존 8핀 라이트닝 케이블을 꽂아 충전할 수 있다.

새 에어팟은 아이폰이나 애플워치, 아이패드 전환 시간을 절반으로 줄였다. (사진=애플) 새 에어팟은 아이폰이나 애플워치, 아이패드 전환 시간을 절반으로 줄였다. (사진=애플)

애플은 새 에어팟을 출시하며 가격도 조정했다. 2세대 에어팟과 무선 충전 케이스 모델 가격은 24만 9천원이며 1세대 제품(21만 9천원)과 비교해 3만원 올랐다. 무선 충전 기능이 빠진 '충전 케이스 모델'은 19만 9천원이다. 두 모델에 포함되는 에어팟은 모두 H1 칩을 탑재한 신형이다.

기존 에어팟 이용자를 위한 무선 충전 케이스 가격은 9만 9천원으로 책정됐다. 또 2016년 출시된 1세대 제품은 단종됐다.


새 에어팟은 iOS 12.2 이상이 설치된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와 워치OS 5.2 이상이 설치된 애플워치, 맥OS 10.14.4 이상이 설치된 맥과 호환된다.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서는 다음 주부터 판매되며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권봉석 기자 / bskwon@zdnet.co.kr

계속읽기

[영상] 람다256, 블록체인 대중화 위한 루니버스 발표

유회현 기자2019.03.2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두나무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256이 독립법인으로 분사하고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바스(BaaS)2.0 기반의 ‘루니버스(Luniverse)’ 플랫폼을 발표했다.

루니버스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원하는 기업이나 개인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암호화폐 ‘루크(LUK)' 토근 100억 개를 발행한다.

람다256은 블록체인 서비스 및 기술 확산을 위해 상반기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올 하반기에 ‘댑(DApp) 스토어’와 ‘솔루션 마켓플레이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루니버스로 인해 블록체인이 생활 밀착형으로 대중화될 것이다”라며 "2020년에는 BaaS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2022년에는 블록체인 계의 아마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읽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