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메신저 팀스 4시간 불통…"원시 비즈니스로 회귀"

김민선 기자2019.02.19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이용자들 "메신저 대신 직접 대면 업무로 불편" 호소

마이크로소프트(MS)의 기업용 메신저 팀즈가 18일(현지시간) 4시간 가량 다운되면서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고 미국 IT 매체 더버지가 보도했다.

이번 일로 팀즈의 채팅 서비스가 제대로 연결되지 않아 이용자들은 전화나 이메일 통신 혹은 직접 만나 대화로 업무를 해결해야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서비스 마비를 인정하고, 약 4시간 만에 서버를 복구했다.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365 이용자들 중에는 스카이프 비즈니스보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또다른 기업용 메신저 슬랙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다.

외신은 "마이크로소프트가 2017년 처음 팀즈 도입 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으나, 이번 서비스 마비 사태는 첫 번째 심각한 중단으로 보인다"며 "직접 대면해 업무를 보는 등 원시 비즈니스 방식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슬랙에서도 지난해 6월 한 시간 이상 접속이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원활히 업무를 볼 수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

김민선 기자 / yoyoma@zdnet.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