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1Q 영업익 90억원…전년比 49%↑

안희정 기자2019.04.30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아프리카TV는 연결 기준 2019년 1분기 매출액 381억원, 영업이익 9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4%, 49% 증가한 수치다. 전 분기 대비로는 각각 2.1%, 19.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6%, 전 분기 대비 77% 증가했다.

회사 측은 기부경제선물(별풍선, 구독 등) 매출의 꾸준한 성장이 1분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1월 아시안컵 생중계와 e스포츠 시청 유저의 증가로 견고한 트래픽 성장도 이루었다.

지난 1분기 아프리카TV는 플랫폼 서비스를 강화하며, 자회사를 통한 사업확장에 힘썼다. 또한, e스포츠는 물론 음악, 댄스, 취미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에 박차를 가했다.

정찬용 아프리카TV 대표는 “상반기에는 라이브 서비스의 강점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VOD 서비스와 커뮤니티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서비스 확장과 더불어 다양한 사업 제휴 및 콘텐츠 협력을 통해 1인 미디어 산업의 주인공인 BJ와 더 많은 가치 창출의 기회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희정 기자 / hjan@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