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학회에서 환자 처방 데이터 발표

김우용 기자2019.10.2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는 유럽 학회에서 바이오시밀러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연구 결과를 연이어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유럽 피부과 학회 EADV 콩그래스(이하 EADV) 및 소화기 학회 UEG위크(이하 UEGW)에 참가해 베네팔리(에타너셉트), 임랄디(아달리무맙), 플릭사비(인플릭시맙)의 실제 환자 처방 데이터인 `리얼 월드 데이터를 발표했다.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피부과 학회 `EADV`에서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베네팔리 치료 효과를 조사한 데이터가 공개됐다. 이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참석하는 영국 및 아일랜드 피부과 학회 등록 레지스트리 ‘BADBIR’ 에 등록된 중증 건선 환자 중 베네팔리가 처방된 189명을 대상으로 2년 9개월 간 진행한 연구 데이터다.

결과에 따르면, 최초 BADBIR 등록 시점에서의 환자들의 건선 부위 심각도 지수(PASI) 평균은 11.6 이었으며, 평균 14.1개월(중앙값) 처방 받았고 26.3%의 환자가 치료를 중단했다.

최초 시점과 6개월 시점의 결과값이 있는 48명에 대해 분석한 결과 PASI 10 미만의 환자 20명은 6개월 후 PASI가 증가하지 않았다(평균 3.2 → 3.2). PASI가 10이상인 환자 28명은 6개월 후 PASI가 감소해(평균 15.7 → 5.0), 베네팔리를 처방받은 환자들에게서 긍정적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UEGW에도 참가해 유럽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과 염증성 장질환 환자(IBD)를 대상으로 한 다수의 리얼월드 데이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오리지널 의약품(휴미라)에서 임랄디로 전환 처방된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의 전환 처방 전후 혈청 약물농도가 유사함이 나타났으며, 임랄디로 전환한 후에도 증상 활동지수의 염증 부위 표식(marker)에 차이가 없었다. 임랄디 전환 처방 데이터는 유럽 출시 후 1년만에 발표된 것인데, 동시에 출시된 바이오시밀러 제품들보다 빠른 시점에 처방 데이터가 발표된 것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기존에 인플릭시맙 성분 의약품을 처방받지 않았거나 다른 인플릭시맙으로부터 전환 처방된 환자들에게 플릭사비를 처방했을 때, 면역원성 등에서 우려되는 사항이 발생하지 않고 성공적으로 전환되었음을 확인했다. 타 바이오시밀러에서 플릭사비로 전환 처방된 환자들에게서는 이전과 유사한 효과 및 약물 지속성이 나타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상의학본부장 김철 전무는 “유럽 내 권위 있는 학회에서 실제 환자처방 데이터를 발표함으로써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환자들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과 함께 유럽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를 판매중이다. 2016년 1분기 베네팔리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2분기까지 올린 제품 3종의 총 누적 매출은 13억 8천40만달러(약 1조6천억원)다.

바이오젠에 따르면 유럽에서 해당 제품 3종을 처방받은 누적 환자 수는 17만명이며, 올해는 유럽에서 총 18억 유로(약 2조3천억원)의 헬스케어 비용 절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우용 기자 / yong2@zd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