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카카오모빌리티와 ‘U+카카오내비’ 출시

선민규 기자2019.11.12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왼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가 U+카카오내비 출시 기념 사진을 찍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24시간 차량 흐름 분석…U+모바일 가입자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가 카카오모빌리티와 ‘U+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양사가 체결한 ‘5G 기반 미래 스마트 교통 분야 서비스’ 협력 이후 내놓는 첫 번째 서비스다. LG유플러스와 LG유플러스 알뜰폰 이용자는 U+카카오내비를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할 수 있다.

U+카카오내비는 1분 단위로 빠르고 정확한 길 안내를 제공한다.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보다 정확한 예상 소요 시간을 알려주고, 미래 운행 정보 기능을 탑재해 최대 1년까지 미래 특정 시점의 교통 정보를 제공한다.

모바일로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을 검색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가능한 기능도 탑재됐다.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가 접목돼 음성인식을 통해 ▲목적지 변경 ▲음악 듣기 ▲포털 검색 ▲날씨 정보 검색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기존에 원내비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만으로 U+카카오내비를 사용할 수 있다. 최초 로그인 시 원내비에서 사용하던 즐겨찾기, 최근 목적지는 간단한 매뉴얼을 통해 손쉽게 이관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U+카카오내비 출시를 기념해 다음 달 5일까지 이용자 중 매일 100명을 추첨해 총 3천명에게 주유권 및 스타벅스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의 첫걸음을 내딛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력 사업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