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월 150GB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 출시 지원

선민규 기자2019.11.13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신규 요금제 출시 위한 전산 개발 완료…4만원대로 판매 가능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가 매달 150GB의 대용량 LTE 데이터를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하기 위한 전산개발을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산개발에 따라 LG유플러스 LTE망을 임대하고 있는 20여개 알뜰폰 사업자는 이르면 이번 주부터 고용량 LTE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다. 우선 6개 알뜰폰 사업자가 새로운 요금제 출시를 준비 중이다.

신규 알뜰폰 요금제는 LG유플러스의 LTE 핵심 요금제 중 하나인 ‘추가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69’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이 요금제는 월정액 6만9천원에 일 5GB씩 월 150GB(30일 기준)의 LTE 데이터를 제공하고, 소진 시에는 5Mbps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통상 알뜰폰 사업자들이 통신사로부터 회선 사용료를 40~50% 할인된 가격으로 도매 제공받는 다는 점을 고려하면, 신규 요금제는 월 4만원대 가격으로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정액형 선불 요금제도 이달 중 출시를 지원할 계획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선불 요금제는 ‘정액선불 11GB+’, ‘정액선불 11GB(국제)+’ 2종이다. 하루 2GB씩 60GB와 추가 제공 데이터 11GB를 매월 제공한다. 데이터 소진 시에도 3Mbps 속도로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음성과 문자는 기본 제공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최근 알뜰폰 업계의 요금경쟁력은 점차 약화되고 망 도매대가 협상에 대한 의존도는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LG유플러스는 인기 요금제 출시를 지원해 정체기에 있는 알뜰폰 사업자들이 성장 동력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