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94MW 멕시코 태양광발전소 착공

박영민 기자2019.11.17

  • 글자 작게
  • 글자 크게
김종갑 한전 사장. (사진=한국전력공사)

글로벌 신재생 사업 최대규모…35년간 2800억원 매출 확보

한국전력공사가 멕시코에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는 최대 규모인 294메가와트(MW)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

한국전력(대표 김종갑)은 14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김상일 주 멕시코 대한민국 대사, 알폰소 플로레스 멕시코 전력거래소 사장, 이스마엘 게레로 캐나디안솔라 개발부문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멕시코 소노라 주를 비롯한 3개 지역에 설비용량 294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한전은 이 발전소를 35년간 운영해 총 2천800억원의 수익을 창출할 전망이다.

한전은 캐나디안솔라사가 경쟁입찰로 발주한 이번 사업에서 올해 6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9월 확정계약을 체결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이번 태양광 사업은 한전이 중남미에서 추진하는 최초의 태양광 사업이자 최대 규모의 신·재생 개발사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멕시코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로의 거대 전환(Mega Shift)'이라는 비전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멕시코 에너지부 차관, 멕시코 연방전력공사 회장 등과의 면담에서 "당사는 이번 신재생사업 뿐만 아니라 가스복합 발전사업으로 멕시코 정부의 탈탄소화와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활용한 멕시코 전력설비의 디지털화와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한전은 지난 2013년 12월 멕시코에 구축한 433MW 규모의 '노르떼Ⅱ 가스복합화력 발전소'를 상업 운전 중이다. 이번 태양광 발전소의 착공으로 이 회사는 신·재생 발전분야에도 참여하게 돼 멕시코 주요 민자 발전사업자의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는 평가다.

한편, 한전은 지난 10월 요르단 현지에도 푸제이즈 풍력발전소(89.1MW)를 구축한 바 있다.

박영민 기자 / pym@zdnet.co.kr